신도원 작가노트

 

내가 만들어낸 추상은 이 세상에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 

가상의 공간에서 만들어 내었고 현실에서 존재 하는것처럼 사람들은 착각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렇게 자연스럽게 가상을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컴퓨터아트는 우리의 삶속에 어느새 깊숙히  들어와 존재한다 

이 비트의 세계에서 예술은 다시 제2의 공간을 획득하고 삶을 시작한다 

공간의 확장은 그래서 미디어의 확장과 동일하다 

나는 확장이라는 개념을 생각의 확장을 통해 융합하고 완벽한 추상을 만들고자 하였다 

2021년 미디어추상을 만든지 딱 10년이 되었다 

이제 또다른 공간의 확장으로 진입을 꾀하고자 한다

나의 예술은 예술이 가상현실이고 하이퍼리얼리티라는 지점에서 시작된다
퍼포먼스가 현실을 재연하는 가상의 실제라면 그것을 복제하는 비디오는 또 하나의
가상이고 하이퍼리얼리티이다
이데아-현실-가상
이 세가지 세상을 넘나들며 허상과 진실을 탐구하고 해체하고 표현하는 예술
나의 예술은 공간속에서 넘나드는 가상과 실제에 대한 연구이다

나의 표현은 이렇게 미디어 퍼포먼스로 시작되었다

The abstracts I've created don't really exist in this world. 
It was created in a virtual space, and as it exists in reality, people are mistaken.
We naturally accept virtualization as a reality. 
Computer art comes deep into our lives and exists. 
In this world of beats, art again acquires a second space and begins life. 
The expansion of space is thus the same as the expansion of media. 
I wanted to fuse the concept of expansion through the expansion of thought and create a perfect abstraction. 
It's only been 10 years since the media abstract was created in 2021. 
Now, we're trying to expand our space into another one.

My art begins at the point where art is virtual reality and hyperreality.
If the performance is a virtual reality that replicates reality, then the video that replicates it is another one.
It's virtual and hyperrealistic.
Idea-Reality-Virtual
The art of exploring, disintegrating, and expressing illusions and truths across these three worlds.
My art is the study of virtuality and reality that crosses in space.
My expression began with a media performance like this.

 

 

 

© 2021  by shindowon  Proudly created with shindowon.com  모든 영상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됩니다